본문 바로가기

정보

처서 뜻 날짜 (2023)

 

처서 뜻 날짜 안내드리겠습니다. 처서란 24절기 중 열네 번째로 음력 7월 중순경을 이야기하며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처서 뜻 풀이는 여름이 가고 진짜 선선한 가을이 찾아오는 날이라고 하며, 올해 처서는 8월 23일(수)입니다. 처서매직이라고 처서가 오면 마법처럼 시원해진다는 신조어도 있는데요, 과연 이번 여름에는 처서가 지나면 무더위가 가실까 궁금하네요.

 

 

 

 

이번주 날씨 확인하기

 

처서와 찰떡궁합 음식

 

 

 

 

 

 

처서 뜻 날짜

 

 

처서가 되면 벌초를하고 처서비로 치는 농점을하는 처서만의 풍속이 있습니다. 벌초는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의 풀을 깍거나 산소의 벌초를 합니다. 과거 농사는 매우 중요했기에 처서의 날씨와 관련된 농점도 있는데요, 우리 조상들은 처서에 비가 오면 흉작이 될 거라 믿어서 처서에 내리는 비를 꺼려했다고 합니다.

 

처서 뜻 날짜

 

또한 처서에 2가지 속담도 있는데요, "모기도 처서가 지나면 입이 삐뚤어진다." 저온에 약한 모기들이 선선한 처서를 맞이하여 맹렬했던 흡혈 기세가 한 풀 꺾임을 나태내는 속담으로 과연 처서매직이라고 불리울만 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처서가 지나면 풀도 울며 돌아간다." 처서가 지나면 들에 있는 풀들이 더 이상 자라지 않거나 잘나다고 해도 그 정도가 미약합니다. 따라서 모든 생육이 정지되어 시들기 시작한다는 데서 유래한 속담입니다.

 

처서 뜻 날짜

 

흔히 처서는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라고 할 정도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계절의 엄연한 순행을 드러내는 때입니다. 이러한 자연의 미묘한 변화를 처서의 15일 간을 5일씩 3분하는데, 첫 5일 간인 첫후에는 매가 새를 잡에 제를 지내고, 둘째 5일 간인 차후에는 천지에 가을 기운이 돌며, 셋째 5일간인 말후에는 곡식이 익어간다라고 하였습니다.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에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합니다. 예전의 부인들과 선비들은 여름 동안 장마에 젖은 옷이나 책을 음지에 말리는 음건이나 햇볕에 말리는 포쇄를 이 무렵에 하였습니다. 

 

처서 뜻 날짜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기운을 느끼게 되는 계절이기에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라고도 합니다. 이 속담처럼 처서의 서늘함 때문에 파리, 모기의 극성도 사라져가고, 귀뚜라미가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합니다. 또한 이 무렵은 음력 7월 15일 백중의 호미씻이도 끝나는 시기여서 농사철 중에 비교적 한가한 때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여정 칠월 건들 팔월 이란말도 있습니다. 어정거리면서 칠월을 보내고 건들거리면서 팔월을 보낸다는 말인데, 다른 때보다는 그만큼 한가한 농사철이라는 것을 재미있게 표현한 말입니다. 

 

처서 무렵의 날씨는 한해 농사의 풍흉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비록 가을의 기운이 왔다고는 하지만 햇살은 여전히 왕성해야 하고 날씨는 쾌청해야 합니다. 처서 무렵이면 벼의 이삭이 패는 대이고, 이때 강한 햇살을 받아야만 벼가 성숙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처서 뜻 날짜

 

처서는 계절이 바뀌는 시기이기에 면역력을 높여주는 음식을 섭취해야합니다. 이를 토대로 처서와 잘 어울리는 찰떡궁합음식 3가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첫번째는 추어탕으로 추어탕은 여름 동안 지친 몸을 원기 회복할 수 있게 도와주며, 양질의 단백질과 영양분이 풍부한 꿀맛 가을 보양식으로 유명합니다.

 

두번째는 전어로 가을에는 역시 전어를 먹어줘야합니다. 전어는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고 골다공증과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정말 좋습니다.

 

세번째는 애호박 칼국수입니다. 처서에 제철을 맞이하는 애호박을 뜨끈한 칼국수를 끓여 속을 달래면 건강한 처서를 맞이할 수 있을 겁니다.

 

처서 뜻 날짜
처서 뜻 날짜